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 기초과학의 대중적 관심에 유관기관 협력으로 지속적 노력 경주
(재)아시아태평양 이론물리센터(이사장 남궁원, 이하 APCTP)는 2014년부터 서대문자연사 박물관(관장 이강환)과 공동으로 매해 ‘APCTP선정 올해의 과학도서 10선’에 선정된 과학도서를 주제로 저자, 역자, 분야 전문가를 초청하여 독자의 이해를 돕는 자유로운 형식의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매년 상·하반기 각 5회로 진행하는 과학도서 강연회는 상반기 강연 △중력파, 아인슈타인의 마지막 선물(오정근) △홍성욱의 STS, 과학을 경청하다(홍성욱) △자연의 발명(이정모) △김상욱의 과학공부(김상욱) △인공지능(정지훈)으로 구성되어 진행 중에 있다.

APCTP 과학문화위원회(위원장 김상욱, 부산대)는 서대문자연사박물관의 문화 프로그램 전문가와 함께 상반기 4회의 과학도서 강연회를 진행하였으며 3월 30일 정지훈 교수의 강연 ‘인공지능’을 올해 상반기 마지막 강연으로 성공적 마무리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이번 강연회에 미처 참석하지 못한 수요자를 위한 동일한 구성의 앵콜 과학도서 강연 프로그램(서울시립과학관, 관장 이정모)도 4월 6일부터 계획되어 있어 기초과학과 첨단기술에 대한 긍정적 사회인식 확산에 노력을 더할 예정이다.

올해로 3년차를 맞이한 과학도서 강연회의 기획을 담당하는 APCTP 과학문화위원장 김상욱 교수(부산대)는 “APCTP 선정, 과학도서 강연회 프로그램과 같이 많은 대중이 기초과학에 친숙함을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기획 목적을 밝혔다.

아시아태평양 이론물리센터(APCTP) 개요

아시아태평양 이론물리센터(APCTP)는 국내 최초이자 한국의 유일한 국제이론물리연구소로서 1996년 설립 이후 이론물리학 및 학제 간 첨단연구, 젊은 과학자 연수, 대중과의 커뮤니케이션 활동 등을 활발히 수행하고 있으며, 16개 회원국을 비롯한 그 외 지역의 물리학자들과의 국제협력 증진을 통해 아태지역 과학자들의 연구경쟁력 향상 및 세계적 수준의 차세대 과학리더 양성에 힘쓰고 있다. 현재 회원국은 호주, 중국, 일본, 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태국, 베트남, 라오스, 몽골, 인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캐나다로 16개국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type-r.dadamedia.net/news/view.php?idx=141
  • 기사등록 2017-04-18 18:17:5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